•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자체
  • 인천 동구, 원괭이 새뜰마을에 기찻길 테마 특화거리 조성

  • 기사입력 2019-03-21 22: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4m 높이 방음벽에 기찻길 벽화 조성ㆍ간이역사 모양 쉼터 설치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 동구는 만석동 2-2번지 일원에 사업비 3억원을 들여 오래전 이 지역에 실존했던 기찻길을 테마로 하는 특화거리를 조성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주관하고 동구청이 시행하는 ‘원괭이 새뜰마을사업’의 일환으로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해 특화거리 테마를 정하고 실시설계 과정을 거쳐 지난 15일에 착공했다. 오는 9월에 준공할 예정이다.

주요 사업 내용으로는 주택가 바로 앞에 위치해 답답하고 위압감을 주던 4m 높이의 공장 방음벽에 동구의 주요 관광지와 이 지역에 실존했던 기찻길을 테마로 하는 벽화<사진>를 그려 지역 이미지를 개선할 계획이다.

또한, 방음벽 일부 구간에는 간이역사 모양의 파사드 및 쉼터를 설치, 지역주민뿐 아니라 이 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허인환 구청장은 “그동안 주거환경을 저해하던 공장 방음벽을 활용해 특화거리를 조성하면 지역의 역사성도 살리고 주민을 위한 쉼터도 설치하는 등 이 지역에 생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맞춤형 도시재생사업에 박차를 가해 정주여건 개선 및 구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항 것”이라고 말했다.

gilber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원한 비키니 패션쇼'
    '시원한 비키니 패션쇼'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