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靑, 인사말 외교결례 논란에 "말레이서도, 인니서도 쓰는 표현"

  • 기사입력 2019-03-21 19: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한·말레이시아 정상회담 뒤 ‘슬라맛 소르’라고 말한 것을 두고 인도네시아 인사말을 잘못 사용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 데 대해 “말레이시아에서도 사용하는 표현”이라고 21일 밝혔다.

앞서 인사말 오용에 따른 외교결례 논란이 불거지자 고민정 부대변인이 전날 (실무선에서) 인사말을 준비할 때 혼선이 있었다고 해명했으나 김 대변인이 하루 만에 이를 다시 수정한 셈이다.

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슬람 국가인 브루나이에서 국빈만찬 당시 문 대통령이 건배제의를 한 것이 결례라는 보도가 있던데, 양국은 이미 건배사가 포함된 만찬사를 교환해 조율을 거쳤다”고 말했다.

기자들이 이를 듣고서 “서로 연설문을 사전에 조율한다면 ‘슬라맛 소르’라는 잘못된 인사말은 왜 바로잡지 못했나”라고 묻자 김 대변인은 “제가 말씀드린 것은 ‘국빈만찬’에서 인사말을 교환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상회담 뒤 발언에서) 말레이시아어냐, 인도네시아어냐를 두고 논란이 된 것에 대해서는, 어제 보도에 나온 것처럼 그 표현을 말레이시아에서도 인도네시아에서도 사용하고 있다는 정도로만 말씀드리겠다”고 정리했다.

전날 한 언론은 “정확한 말레이시아 인사말은 ‘슬라맛 쁘땅’이 맞다”면서도 “그러나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두 나라 사전에는 ‘쁘땅’과 ‘소르’가 동의어로 나온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슬라맛 소르’가, 말레이시아에서는 ‘슬라맛 쁘땅’이 더 자연스러운 표현”이라는 취지로 보도했다.

김 대변인은 또, 순방 기간 문 대통령의 차량 옆자리에 의전비서관이 아닌 부속실장이 탄 것을 문제 삼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도 “이제까지도 쭉 부속실장이 옆자리에 타 왔다”고 반박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한미 간 비핵화 해법에 이견이 많다는 분석은 어떻게 보나’라는 물음에는 “지금 시점에 그에 대해 발언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 답변을사양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문 대통령을 접견하며 대북정책과 관련한 강경한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는 “강경한 입장을 말하지 않았다. 분명한 오보”라고 밝혔다.

다음 주 보아오포럼 참석을 위해 중국을 방문하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문 대통령의 친서를 시진핑 (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에도 “명백한 오보”라고 김 대변인은 덧붙였다.

아울러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이날 국회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북특사 파견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진전사항이 있느냐’는 질문엔 “아직 여러분에게 알리거나 공유할 수 있는 내용은 없다”고 답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