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최종훈, 음주운전 걸리자 200만원 뇌물 제안”

  • 기사입력 2019-03-21 13: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불법 동영상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최종훈씨(29)가 과거 음주운전을 무마하려고 시도했던 정황이 포착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1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까지 금품이 오간 정황은 확인된 게 없으나, 최씨가 음주운전 현장단속 경찰관에게 금품공여 의사를 표시한 사실이 확인돼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수사상으로는 (최씨가) 200만원을 제공하겠다고 의사표시를 한 부분이 있다”며 “(최씨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보면 1천만원이 언급된 부분도 있어서 어떤 식으로 전달 의사를 표시했고 어떻게 (경찰관이) 거절했고 어떻게 처리됐는지는 추후 수사해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최씨의 음주운전 단속 무마 의혹은 최씨와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29), 가수 정준영(30) 등이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불거졌다.

과거에 최씨가 음주운전을 했는데 보도가 나올 것을 우려해서 누군가 무마해줬다는 내용의 대화가 오갔다. 실제 최씨는 2016년 2월 경찰 음주단속에 적발됐고, 기소의견으로 송치돼 벌금형을 받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