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언주 “국민들, 현 운동권 집권세력 적폐세력으로 봐”

  • 기사입력 2019-03-21 10: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지금 많은 국민들은 민주당 등 현 운동권 집권세력을 오히려 우리 삶을 위협하는 적폐세력, 당장 막아야 할 적폐세력으로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여야 4당 대 자유한국당이라는 구도를 만들어 과거 탄핵 때 처럼 적폐 대 개혁의 구도를 구축해 대통합의 싹을 자르려는 의도인 모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국민들은 먹고살기가 힘들어 아우성이고 북핵의 위협 속에 점차 갈수록 노골적으로 친북성향을 드러내며 한·미동맹을 균열시키는 문재인 정권 때문에 하루라도 편할 날이 없다”며 “이런 상황에서 우리는 우리의 작은 이익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힘을 합하고 혁신하라는 게 국민의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작은 밥그릇에 연연하며 선거법을 두고 조물락 거릴 게 아니라 그러한 국민의 명령을 받드는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은 지금 지지율 또는 지지율이 매우 높을 때를 기준으로 지지율 5~10% 정도 나온다고 생각하고 의석수를 계산하는 것 같은데 이것은 매우 잘못된 생각“이라며 ”지금처럼 꼼수 패키지딜에 속아 정적숙청용 공수처와 엉터리 수사권조정을 동의해주는 여당의 2중대가 되면 갈수록 지지율이 추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바른미래당을 지지하는 상당수는 개혁적 보수 혹은 중도보수 성향의 야당지지층이지 민주당 지지층이 아니다”며 “우리가 밥그릇에 눈이 어두워 반민주악법을 두고 여당의 2중대가 되어 날치기 패키지 딜을 했다고 알려지는 순간 우리 지지기반은 심각하게 붕괴된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