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골목식당’ 보리밥집, 몰린 손님 때문에 결국 ‘장사 중단’

  • 기사입력 2019-03-21 07: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백종원 골목식당’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2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거제도 편‘ 네 번째 이야기에서는 이 많은 손님이 몰린 보리밥집은 결국 ’장사 중단‘을 결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숙소로 들어가기 전 ’보리밥‘집에 들러 주인에게 보리밥을 계속 할 것인지 물었고, 보리밥집 주인은 “계속 하고 싶다”고 포기할 수 없음을 얘기했고, 백종원은 보리밥을 위해 허영만 화백의 ’식객‘에 등장한 강원도 정선의 권영원 달인을 초대했다.

권영원 달인은 곤드레 보리밥과 달인의 장기인 빠금장과 달래간장으로 한 상을 차렸다. 보리밥집 주인은 맛을 보고 “정말 맛있다”라 감탄했다.

보리밥집 사장님은 오픈 한지 10분만에 상을 차려 손님들에게 대접하는 빠른 손을 자랑했다.

가족 손님들과 젊은 여성 손님들은 곤드레보리밥을 먹어 본 후 “괜찮다. 맛있다”를 연발했다.

그러나 이때부터 보리밥집 사장님은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많은 손님들이 몰려 주문을 쏟아냈고, 특히 한 손님은 코다리찜 포장을 주문했다.

또 이때 10분만에 식사를 마치고 나가는 손님들까지 생겨 코다리찜 포장은 잊어버린데도 솥에 곤드레 밥은 비자 사장님은 혼란해 했다.보리밥집 사장님은 계속 된 실수를 했고, 긴급 투입된 도우미 조보아는 보리밥집 사장에게 ’장사 중단‘을 요구했고, 사장님도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