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황교안, 김학의 사건 의혹에 “음해하려는 악한 세력 존재”

  • 기사입력 2019-03-21 06: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김학의 성접대 수사 무마’ 의혹과 관련해 “목적을 위해 본능을 거침없이 드러내는 검은 결속과 비겁한 선동, 신뢰도 사랑도 양심도 없는 권력에 눈먼 자들의 비겁한 음해”라고 분노했다.

황 대표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저를 흠집내기 위한 방법도 가지각색으로, 음흉한 조작과 검은 모략이 참 가증스럽고 졸렬하다”며 “이들은 지금 우리 가까이 존재하는 악한 세력”이라고 규정지었다.

그러면서 “허위사실을 기획하고 조작하고 모략할 그 시간에 치열한 삶의 현장으로 가서 국민 한 분이라도 더 만나 이야기를 듣고, 그들의 고통과 불만을 어루만져 달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아무리 권력에 눈이 멀어도, 눈뜨고 국민을 바라보라”면서 “삶의 현장을 묵묵히 지키며 미래의 꿈을 키워가는 대한민국 국민이 지금 우리 가까이 존재하는 천사”라고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장관후보자들의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지난 내각도 이보다 나쁠 수 없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이번 개각은 최악보다 더 나쁘며, 경악할 수준의 인사”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