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승리보다 그 회사의 일”…한서희 ‘승리·버닝썬’ 관련 팬 질문에 의미심장 답변

  • 기사입력 2019-03-20 11: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빅뱅 전 멤버 승리와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한 질문에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한서희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팬들로부터 버닝썬·승리 사태와 관련한 질문의 답을 게재했다.

한 누리꾼은 한서희에게 ‘버닝썬이랑 승리 그거 알고 있었냐. 알고 있었을 것 같아. 정말 가관이다’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한서희는 “나는 클럽 진짜 안 좋아하고 노(No) 관심이라서(솔직히 어렸을 때는 갔었어요. 근데 진짜 22살 이후로 안 가요) 모른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자꾸 사람들이 한서희 승리 일 아는 것 같다 하는데 승리 노(No) 관심. 그거(예전에 SNS에 저격글 올린 것) 승리 일 아니다. 진짜로 구체적으로 말하면 승리보단 그 회사(YG)의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연히 유추는 해보셔도 되지만 말도 안 되는 루머는 생성하지 말라. 때가 되고 기회가 맞물리면 다들 알게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누리꾼의 ‘승리 일이 아니라는 건 승리가 지금 욕먹고 있는 부분이 다 사실이 아니라는 말씀인 건가? 혼란스럽다’라는 질문에 한서희는 “아니 내가 저격했던 내용이 승리에 관한 일이 아니라고 말 한 거다. 승리는 관심 없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한서희는 지난해 10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도 알지? 내가 니네 회사 일 몇 개나 숨겨줬는지. 새삼 나 진짜 착하다. 기자들이 서희 씨 그냥 터트리자고 제발 그 일 터트리자고 하는 거 너네 무서워서 그냥 다 거절했었는데 그때 그냥 터트릴걸 그랬어. 뭔진 너도 알고 있을 거라 믿어. 내가 저 날 저기를 왜 갔을까? 너네도 알지?”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YG엔터테인먼트를 저격했다.

또한 “너는 나올 생각도 하지마라. 어딜 기어 나와”라며 누군가를 저격하는 듯 한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한편 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에 출연, 얼굴을 알린 한서희는 지난 2016년 백뱅 멤버 탑과 함께 대마초 흡연 혐의로 논란에 휩싸이면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추징금 87만원을 선고 받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