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경찰총장 동반 골프' 사과 입장낸 박한별…"드라마 촬영 강행"

  • 기사입력 2019-03-19 14: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배우 박한별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남편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가 연루된 ‘버닝썬’사태와 관련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해 오던 배우 박한별이 사과 입장을 밝혔다.

박한별은 그동안 소속사를 통해 입장을 밝혀왔으나, 빅뱅 전 멤버 승리,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윤모 총경과 함께 부부 동반으로 골프를 친 일이 공개되자 직접 입장을 밝혔다.

박한별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제 남편과 관련된 논란과 사건, 의혹들로 인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저와 평생을 함께할 사람의 과거 일들을 저와 무관하다며 분리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으나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라 어떤 말씀을 드리기가 너무나 조심스러웠다”고 해명했다.

박한별은 이어 “모든 논란에 대해 저도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이 모든 시련을 우리 가족이 바른길로 갈 수 있게 인도하는 과정이라고 받아들이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박한별은 출연 중인 MBC TV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는 마지막까지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한별은 “이러한 논란 속에서도 드라마 촬영을 감행하는 건 제작사, 방송사, 소속사 외 아주 많은 분과의 약속이기 때문”이라며 “후반부 촬영 중이며, 마지막까지 극의 흐름이 깨지지 않게 하는 게 제 의무라 힘들어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드라마 마무리 후 자신을 돌아보면서 한 아이의 엄마로서, 아내로서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아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시 한 번 제 가족과 관련된 사회적 논란 속에 저를 질타하시는 많은 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말을 맺었다.

박한별의 드라마 출연 유지 소식에 누리꾼들은 “사건이 너무 큰 사건이라 하차는 당연한 거라고 본다(riah****)”, “같이 골프치고 했다며...자세한 내막은 몰라도 전혀 몰랐다고는 할수 없지 않나...시청자 입장에선 불쾌할수도 있고..(mheo****)”, “남편일 모른다더니 ... 같이 골프칠정도면 어느정도 아는거 아닌가?(zigz****)”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