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장자연 명단 실명요구’공분… 왕종명 누구?

  • 기사입력 2019-03-19 08: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왼쪽).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인으로 나선 배우 윤지오에게 리스트 속 인물의 실명을 공개해 달라고 무리하게 요구해온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에 대한 공분이 커지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의 궁금증이 증폭되자 19일 오전 왕종명 앵커의 이름이 주요포털 실검에 안착돼 이목을 끌고 있다.

왕종명 앵커는 성균관대학교 통계학과를 졸업하고 1999년부터 2001년까지 세계일보 기자, 2001년 MBC에 입사해 사회부 기자로 활동했다. 2005년부터 약 2년동안 MBC 뉴스투데이 주말을, 2009년부터 2010년까지 MBC 뉴스데스크 주말진행을 맡기도 했다. 이어 2012년 MBC 파업에 참여해 정직을 받았다. 이후 박성호 앵커가 정치사회에디터 겸 부국장으로 승진할 때 뉴스데스크 앵커 자리에서 하차했고 그 과정에서 새 앵커로 발탁됐다.

왕종명 앵커는 8년 만에 MBC 뉴스데스크로 돌아왔으나 게스트에 대한 무리한 요구로 논란에 휩싸였다.

앞서 1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고(故) 장자연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공개증언에 나선 배우 윤지오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왕 앵커는 장자연 리스트 속 인물들의 실명을 끈질기게 요구했다. 윤지오는 “증언자로서 말을 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며 양해를 부탁했다. 그러자 왕 앵커는 또다시 실명공개를 요구했다. 이에 윤지오는 “내가 발설하면 책임져 줄 수 있냐”고 되물으며 실명공개 요구를 거절했다.

방송 이후 시청자 게시판과 온라인 공간에는 왕 앵커의 무례한 요구에 대한 비난이 빗발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