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왕종명 도부른 특종 욕심?…윤지오에 “장자연리스트 실명공개”무리한 요구 비난

  • 기사입력 2019-03-19 08: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C 뉴스데스크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MBC ‘뉴스데스크’가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인으로 나선 배우 윤지오에게 장자연 리스트 속 인물의 실명을 공개해 달라고 무리하게 요구해 공분을 사고 있다.

1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고(故) 장자연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공개증언에 나선 윤지오와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이날 뉴스를 진행한 왕종명 앵커는 검찰과 경찰에 진술한 조선일보 사주일가 3명과 특이한 이름의 정치인이 누군지 공개할 의사가 없냐고 재차 물었다.

이에 윤지오는 “증언자로서 말을 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며 양해를 부탁했다.

그러자 왕 앵커는 “실명을 공개할 의사가 없냐”물었고 윤지오는 “아시다시피 지난 10년 동안 일관되게 진술하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미행에 시달리고, 몰래 수차례 이사를 한 적도 있고 결국 해외로 도피하다시피 갈 수밖에 없었던 정황들이 있다. 귀국하기 전에도 한 언론사에서 나의 행방을 묻기도 했다. 오기 전에 교통사고가 두 차례나 있었다. 이런 여러 가지 정황상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또 윤지오는 “말을 하지 않은 건 앞으로 장시간을 대비한 싸움이기 때문”이라면서 “말을 안 하는 게 그들을 보호하기 위함이 아니라 그들이 명예훼손으로 나를 고소하게 될 경우 더 이상 증언자 또는 목격자 신분이 아닌 피의자 신분으로 그들에게 배상을 해야 한다. 그들에게 단 1원도 쓰고 싶지 않다”고 분노했다.

이에 왕 앵커는 “피의자가 되는 게 아니라 피고소인으로는 될 수 있다”며 반박했고 윤지오는 “그들은 영향력이 있기 때문에….”라고 맞받아쳤다.

그러자 왕 앵커는 “검찰 진상조사단에 처음에 나갔을 때 말 안 했다가 이번에 명단을 말하지 않았느냐”면서 “거기서 말한 것과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뉴스에서 말하는 것은 전혀 차원이 다르다”라며 설득하기 시작했다. 왕 앵커는 이어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게 진실을 밝히는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냐”고 반문했다.

왕 앵커의 설득을 한참 듣고 있던 윤지오는 “내가 발설하면 책임져 줄 수 있냐”고 되묻자 왕 앵커는 “저희가요?”라고 반문했고 다시 윤지오는 “네”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윤지오는 “안에서 하는 것은 단지 몇 분이고 그 이후 나는 살아가야 하는데 살아가는 것조차 어려움이 많이 따랐던 것이 사실이고 이 부분에 대해서 저는 검찰, 경찰에 다 일관되게 말했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검찰, 경찰이 밝혀내야 하는 부분이고 공표해야 하는 부분이 맞다. 나는 일반 시민으로서 증언자로서 내가 말씀 드릴 수 없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라며 답답함을 토로하며 실명 공개 요구를 거절했다.

윤지오의 이 같은 반응을 고려하면 왕 앵커의 실명 공개 요구는 사전에 제작진과 조율되지 않은 돌발질문임을 짐작할 수 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왕종명’ 앵커의 이름이 오르내리며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누리꾼들은 “특종하려고 무리수 두는 게 너무 보인다” “증인의 신변 보호는 생각하지 않고 명단에만 눈이 멀었다” “앵커로서의 예의가 없다” 등의 반응이 주를 이뤘다. 왕 앵커의 하차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