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허리 통증으로 쓰러진 파다르…현대캐피탈 PO 2차전 비상

  • 기사입력 2019-03-18 22: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현대캐피탈 주포 크리스티안 파다르가 허리 통증으로 플레이오프(PO) 2차전에 결장한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18일 서울시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우리카드와의 PO 2차전을 앞두고 “파다르가 오늘 경기에 뛰지 못한다. 허리 통증을 느껴 지금 (천안으로) 내려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파다르는 이날 오전 팀 훈련이 끝나고 조금 더 훈련하다 허리 통증을 호소했다. 2차전에 나설 수 없을 정도로 통증이 컸다.

최 감독은 “파다르가 과거에 허리 부상을 겪은 적이 있다. 통증의 원인이 그 후유증이라면 결장이 길어질 수 있다”며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현대캐피탈은 3전2승제의 PO에서 1차전을 손에 넣었다. 1승을 추가하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다.

하지만 뛰어난 공격력과 강한 서브를 자랑하는 파다르의 부상은 큰 타격이다. 파다르는 1차전에서 트리플크라운(서브, 블로킹, 후위 공격 3개 이상 성공)을 달성하기도 했다.

최 감독은 “일단 라이트에 허수봉을 투입하고, 문성민과 전광인을 레프트로 쓸 생각”이라며 “무릎 부상을 앓았던 문성민이 (공격 부담이 큰) 라이트에 서기는 어려울 것 같다. 물론 경기 중에 문성민의 몸 상태가 나아질 기미가 보이면 문성민의 포지션을 라이트로 바꿀 수는 있다”고 전했다.

우리카드의 신영철 감독은 평정심을 유지했다.

신 감독은 “파다르의 부상에 웃을 수는 없다. 우리는 동업자다. 부상 선수가 나오면 당연히 안타깝다”며 “또한, 현대캐피탈은 전통이 있는 팀이다. 최 감독이 상황에 맞는 전력을 들고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