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에릭센 3012억원 세계 최고 몸값…지단의 선택은?

  • 기사입력 2019-03-18 09: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토트넘 크리스티안 에릭센(27)의 몸값이 파리 생제르맹의 네이마르(27)보다 비싸게 책정됐다. 때문에 그의 이적 성사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 토트넘은 에릭센을 팔 생각이 없지만 에릭센이 새로운 계약서에 도장을 찍지 않고 있다.

따라서 현지 언론들은 에릭센의 레알 마드리드행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레알은 에릭센이 항상 뛰고 싶어했던 꿈의 클럽이란 점에서 이적 가능성은 그 어느 때보다 높다.

이런 가운데 영국 매체 ‘데일리 스타’는 17일(한국시간) 에릭센의 이적료를 공개했다.

이 매체는 “바르셀로나 역시 노리고 있지만 에릭센은 오직 한 클럽, 레알에만 시선을 고정하고 있다”면서 “에릭센을 내놓는데 주저하고 있는 토트넘의 다니엘 레비 회장이 정한 몸값은 세계 최고 이적료의 네이마르보다 비싼 2억 파운드(약 3012억 원)”라고 전했다.

네이마르는 2억 2200만 유로에 바르셀로나에서 파리 생제르맹(PSG)으로 이적했다. 사상 최고액이었다. 2억 2200만 유로는 파운드로 환산하면 1억 9800만 파운드다.

결국 레알은 에릭센을 데려가기 위해 세계 최고 이적료를 토트넘에 지불해야 하는 셈이다.

하지만 최근 레알에 복귀한 지단 감독이 원한다면 에릭센의 이적은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 지단 감독은 레알에 복귀하면서 이번 여름 3억 파운드(약 4421억 원)에 달하는 투자를 약속 받았다. 게다가 이적에 관여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팀 재건에 필요한 전권을 부여받은 상태다.

레알은 네이마르와 그의 팀 동료인 킬리안 음바페에게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따라서 네이마르, 음바페의 움직임이 에릭센의 이적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