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뉴질랜드 총리 “테러범, 범행전 선언문 보냈다”

  • 기사입력 2019-03-17 16: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P]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50명의 사망자를 낸 크라이스트처치 모스크(이슬람 사원) 총기 테러 사건의 용의자가 범행을 감행하기 몇 분 전 ‘선언문’을 자신에게 보냈다고 밝혔다.

아던 총리는 17일(현지시간) 기자 회견에서 “나는 범행 9분 전 테러범으로부터 메일로 선언문을 받은 30여명중 한 명이었다”고 말했다고 AFP통신과 AP통신의 영상전문 매체인 APTN 등이 전했다.

아던은 메일을 받은 지 2분도 되지 않아 이를 보안당국에 전달했으나, 선언문에 범행 장소 등의 상세한 내용은포함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테러 용의자 브랜턴 태런트(28)는 범행 수 시간 전 처음 인터넷에 올린 74쪽 분량의 선언문에서 이민 정책에 대한 불만, 이슬람 사원을 범행 장소로 선택한 이유, 2011년 노르웨이 학살범 베링 브레이비크로부터 영감을 받았다는 내용 등을 상세히 전했다.

아던은 길고 두서없는 이 선언문의 핵심 내용만 읽었다면서 “극단적인 견해에서 나온 이념적 선언문이 이번 총기 테러와 연관돼 있다는 것은 매우 근심스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