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전체보기
  • 나경원 “반민특위 탓 국민 분열” 논란

  • 기사입력 2019-03-15 07: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해방 후 친일청산을 담당한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를 국민분열의 원인이라고 발언해 ‘왜곡된 역사인식’ 논란이 불거졌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에서 “해방 후 반민특위로 인해 국민이 무척 분열했던 것을 모두 기억하실 것”이라며 “또 다시 대한민국에서 이러한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잘 해달라”고 말했다.

반민특위는 1948년 8월 헌법에 따라 일제 강점기 친일파의 반민족 행위를 조사하고 처벌하기 위해 만들어진 특별위원회다. 하지만 친일 청산에 미온적인 이승만 정부와 친일파들의 조직적 방해로 1년 만에 와해됐다. 특히 경찰의 특위 습격사건은 친일청산을 방해한 대표적인 흑역사로 기록됐다.

나 원내대표의 이날 발언은 문재인 정권이 ‘우파=친일’이란 프레임으로 ‘역사 공정’을 하고 있다는 주장을 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여당과 다른 야당은 즉각 강력 비판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같은날 논평을 통해 “친일 잔재를 청산하고 역사를 바로 세우라는 국민의 염원마저 ‘국론 분열’ 운운하며 이념적 잣대로 편가르기에 나선 것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5ㆍ18 망언’으로 국민들을 분노하게 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에 대한 징계는 눈가리고 아웅하더니 반민특위 친일청산 활동에 대해서 국민들을 분열시켰다고 평가하는 한국당의 정체성은 도대체 무엇인가”라고 비판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친일의 ‘ㅊ’자만 나와도 과민반응하면서 사시나무 떨 듯고 있는 것이 보인다”며 “반민특위 때문이 아니라 반민특위가 좌초됐기 때문에 국민이 분열됐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Pam Hogg show in london
    Pam Hogg show in london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