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현대차-현대해상, 안전운전 환경 조성 ‘ICT 융복합 상품 개발’ 손잡는다

  • 기사입력 2019-03-14 10: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차량 빅데이터ㆍ미래 자동차 신기술 활용
- 운전습관 연계 보험 상반기 선보일 예정

현대자동차-현대해상 안전한 운전환경 조성을 위한 ‘ICT 융복합 상품 개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허병길 현대차 판매사업부장(오른쪽)과 박주식 현대해상 자동차보험부문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현대차가 현대해상과 손잡고 고객의 안전 운전을 돕기 위한 위한 ICT 기술 기반 신규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13일 현대차 영동대로 사옥에서 현대해상과 안전한 운전 환경 조성을 위한 ‘ICT 융복합 상품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자동차와 현대해상은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고객의 운전 행태 기반의 보험 상품을 비롯해 차량 빅데이터와 미래 자동차 신기술을 활용한 상품 및 서비스 개발에 대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양사는 이를 통해 운전자의 안전 운전 인식 제고 및 교통사고 감소 등 사회적으로 안전 운전 문화 확산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현대차와 현대해상은 운전자의 주행 행태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보험료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운전 습관 연계 보험(UBI)’을 개발해 현대자동차 블루링크 서비스를 통해 올해 상반기 중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차는 향후 제휴 보험사 확대를 통해 운전 습관 연계 보험 상품뿐만 아니라 차량 데이터와 커넥티드카 신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하고 이종 산업 간 협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ICT 기술과 보험의 융합인 ‘인슈어테크(InsureTech)’를 바탕으로 고객에게 경제적 혜택을 제공하고 사회적으로 안전 운전 문화 확산에 기여하겠다”며 “커넥티드 신기술 등을 다양하게 접목해 고객이 경험해보지 못한 혁신적 가치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atto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