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정준영, 넉 달 전에도 몰카로 입건됐지만 ‘무혐의’

  • 기사입력 2019-03-14 07:5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성행위 동영상을 불법으로 촬영 후 SNS등으로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30)이 2016년 전 여자친구 몰카에 이어 넉 달 전에도 몰카 혐의로 입건 됐다가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채널A는 정준영이 4개월 전 동영상 불법 촬영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해 정준영이 휴대전화 복원을 맡긴 업체의 USB 저장장치에 불법 동영상이 있다는 익명의 제보를 받고, 검찰에 압수수색 영장을 두 차례 청구했지만 검찰은 이를 모두 반려했다.

지난 2016년 검찰이 무혐의 처분한 전 여자친구 촬영 영상과 같은 사건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이에 경찰은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경찰은 14일 정준영과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