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브루나이 방문 文대통령, 한국기업 건설 참여 템부롱대교 "자랑스럽다"

  • 기사입력 2019-03-11 20: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핵심구간 대림산업이 수주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브루나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후(현지시간) 한국 기업이 건설하고 있는 브루나이의 ‘템부롱(Temburong) 대교’ 건설현장을 찾았다.

건설현장을 둘러본 문 대통령은 “템부롱 다리야말로 개발·저개발 지역을 연결하는 균형발전 사업으로,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동반 및 포용적 성장의 좋은 사례”라며 “이런 가치 있는 사업에 우리 기업이 큰 역할을 해 더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 놓고 있는 이 다리는 한국과 브루나이 양국을 연결하는 다리로, 여러분은 브루나이의 동과 서, 현재와 미래를 연결하고 있다”며 “우리가 브루나이의 미래와 함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곳에서 땀 흘리는 여러분을 뵙게 되니 감회가 새롭다”며 “작년에는 UAE(아랍에미리트) 바라카 원전 현장과 싱가포르 차량기지 건설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우리 건설 역군들을 만났다”고 언급했다.

템부롱 대교 건설사업은 브루나이만(灣)을 사이에 두고 동(템부롱·저개발지역)·서(무아라·개발지역)로 나뉜 국토를 연결하는 30㎞ 규모의 해상교량을 만드는 것으로, 브루나이 경제발전의 핵심 동력이 될 2조원 규모의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이 중 핵심구간인 13.65㎞ 길이의 해상 공구를 2015년 한국 기업인 대림산업이 약 7000억원에 수주했으며 올해 말 완공을 앞두고 있다.

대림산업이 경쟁사보다 높은 가격을 제시했음에도 특수장비와 신공법으로 공기를 대폭 단축하는 기술력을 인정받아 수주했다.

이날 문 대통령의 현장 방문 슬로건은 ‘기술 강국 한국이 개척하는 새로운 건설시장’이다. 나날이 치열해지는 해외 건설시장에서 저가의 단순시공 위주 수주에서 벗어나 스마트 건설기술과 신(新)공법 등 기술력을 토대로 세계시장에서 승부를 걸어야 한다는 뜻을 담았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정부는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 3조원, 한·아세안 글로벌 인프라 펀드 1천억원 등 총 6조2000억원 규모의 대규모 금융지원 방안과 함께 총리·부총리·장관들이 ‘팀 코리아’를 만들어 한국 기업의 수주 활동을 범정부적으로 지원하는 계획을 지난달 발표한 바 있다.

nic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