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업경영인
  • 30대 그룹, 여성 등기임원 비중 1.3% 불과

  • 기사입력 2019-03-06 08: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CEO스코어 256개 계열사 전수조사
- 1654명 중 21명 ‘100명 중 한 명 꼴’
- 美 ‘포천 100대 기업’ 24%와 대조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의 등기임원 가운데 여성 비중은 1.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00명 중 1명꼴로, 미국 ‘포천 100대 기업’ 여성 임원이 24%인 것과 비교하면 턱없이 낮은 수준이다.

특히 여성 등기임원이 1명이라도 있는 그룹이 절반에도 못 미치는 11곳이고, 여성 사내이사를 둔 곳은 5곳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오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앞두고 국내 30대 그룹 256개 계열사의 여성 등기임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9월 말 기준으로 전체 등기임원 1654명 중 21명(1.3%)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19명)보다는 2명 늘어난 것이다. 오너 일가를 제외했을 경우에도 같은 기간 15명에서 19명으로 증가했다.

국내 주요 그룹 가운데 여성 등기임원이 가장 많은 곳은 삼성이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김선욱 삼성전자 사외이사, 최현자 삼성전기 사외이사, 이정애 시큐아이 상무, 윤심 에스코어 부사장 등 5명이다.

SK가 4명으로 그 뒤를 이었고, 롯데 3명, 현대차 2명, 미래에셋·신세계·CJ·에쓰오일·KT·KT&G·포스코·효성 각 1명 등으로 파악됐다.

전체 등기임원 가운데 여성 비중이 가장 큰 그룹은 KT&G로, 12.5%(8명 중 1명)였다.

에쓰오일(9.1%)과 미래에셋(3.8%), 삼성(3.4%), 롯데(2.5%) 순이었다.

한편, 이달 주주총회에서 신규 등기임원 선임 의안에 오른 여성 후보는 삼성카드의 이인재 부사장(사내이사)과 삼성전자 안규리 사외이사, 엘리엇의 주주 제안으로 현대차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된 마거릿 빌슨 등이 있다.

CEO스코어는 “유럽연합(EU)이 오는 2020년까지 이사회의 여성 비율을 40%까지 높이도록 권고하는 등 세계적으로 여성 임원 비중을 늘리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아직도 국내 기업은 이같은 추세에 뒤처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che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