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업경영인
  • [부고] 삼성家 맏사위 조운해 前 고려병원 이사장 별세

  • 기사입력 2019-03-04 08: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故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 남편…한달만에 부인 뒤 따라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조운해 전 고려병원(현 강북삼성병원 ) 이사장이 지난 1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조 전 이사장은 지난 1월 30일 별세한 고(故)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의 남편이자,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맏사위다. 한달만에 부인의 뒤를 따른 것이다.

경북 명문가인 한양 본관 조범석가(家)의 3남 1녀 중 막내로 태어났다. 시인 조지훈(본명 조동탁)이 조 전 이사장과 같은 가문이다.

부친인 고 조범석 씨는 대구금융조합연합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조씨 가문은 해방 이후 박사만 14명을 배출하는 등 경북 일대의 명문 집안으로 유명했다.

조 전 이사장은 경북중·고와 경북대 의대(옛 대구의전)를 졸업하고 일본 동경대학원에서 소아과 의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서울대병원 근무를 시작으로 의료계에 헌신했다.

1948년 11월 박준규 전 국회의장의 소개로 이 고문을 아내로 맞았다. 박 전 의장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모친인 고 박두을 여사의 조카로, 1년 후배인 조 전 이사장을 소개한 것으로 전해진다.

삼성가의 맏사위가 됐지만 끝까지 의료인의 길만 고집했다. 결혼 후 고려병원장 및 이사장을 역임했으며, 병원협회장과 아시아병원연맹 회장을 지내는 등 의료 발전에 줄곧 헌신했다.

슬하에 동혁(한솔케미칼 회장)·동만(전 한솔그룹 부회장)·동길(한솔그룹 회장)·옥형·자형 씨 등 3남 2녀를 뒀다.

장례식장은 삼성서울병원 17호실, 발인은 6일 오전 8시30분이다. (02)3410-6917

freihei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