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도도맘 김미나, 모욕 피해자에서 가해자로…“SNS만 들어오면 파이터”

  • 기사입력 2019-02-21 06: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 씨(37)의 첫 공판기일이 내달 12일로 예정됐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 사건은 김 씨가 자신을 모욕한 주부 블로거가 지난해 3월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를 비방하는 글을 올리면서 불거졌다.

김 씨는 당시 글에서 “법정에선 생활고로 원룸으로 쫓겨나 산다고 눈물 쏟으며 다리 벌벌 떨며 서 있다가 SNS만 들어오면 세상 파이터가 되는지”라며 “항소하면 또 보러 가야지. 철컹철컹”이라고 적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김 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벌금 2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그러나 김 씨가 법정에 나와서 재판을 받고 싶다고 요구하면서 서면으로 진행되는 약식재판이 아닌 정식 재판으로 변경됐다.

김 씨를 고소한 블로거는 지난해 3월 1심에서 징역 8개월을 선고받고 현재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