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흉가체험하다 진짜 시신 발견한 유튜버

  • 기사입력 2019-02-18 16: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23RF]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버려진 요양병원에서 ‘흉가 체험’을 방송하던 유튜버가 진짜 시체를 발견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인터넷 개인방송을 진행하던 1인 미디어 활동가 박모(30)씨는 지난 16일 자정 광주 서구에 있는 한 요양병원을 찾았다.

개인방송 콘텐츠로 인기를 끌고 있는 ‘흉가 체험’을 하기 위해서였다. 오래전부터 운영하지 않아 폐건물로 방치된 이 요양병원에는 외부인이 출입할 수 없도록 병원 건물 둘레로 철망이 처져 있었다.

철망을 넘어 몰래 병원으로 들어간 박씨는 손전등을 이리저리 비추며 비어있는 병원 내부를 돌아다녔다.

이후 3층짜리 건물인 이 병원 2층에 올라선 박씨는 한 입원실 문을 열었을 때 입원실 입구 쪽에 쓰러져 있던 내복을 입은 60대 남성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이 남성은 이미 사망해 신체 부위 일부가 부패한 상태였다. 입원실 안에는 이 남성이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이불과 옷 등이 놓여 있었다.

박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 남성의 시신에서 외부 충격 등 타살 혐의점은 발견하지 못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이 남성이 병원 입원실에서 노숙하다 사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18일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