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드라마
  • ‘신과의 약속’오윤아, 시청률 골든키의 명품 연기

  • 기사입력 2019-02-17 11: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 배우 오윤아가 명품 연기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구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 잡았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 최종회에서 ‘우나경’(오윤아 분)은 자신의 악행을 뉘우치며 모든 것을 내려놓고 고향으로 돌아가 어머니와 함께 살아가는 따뜻한 모습을 보여주며 엔딩을 맞았다.

최종회를 맞이한 ‘신과의 약속’을 통해 오윤아는 한층 더 깊어진 연기의 폭을 보여주었다. 


전례에 없던 악역 ‘우나경’으로 분해 섬세하고 탄탄한 연기력을 기반으로 극의 처음부터 끝까지 몰입도를 더하며 흐트러짐 없이 ‘설득력 있는 악역’을 만들어낸 오윤아는 매회 시청자들을 우나경의 매력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특히 성공을 위한 야망과 아이를 향한 모성애 모두를 표현하며 그 사이의 갈등과 욕망 등 극한의 감정 연기를 보여준 오윤아는 역할에 진정성을 더하며 극을 이끌어갔다.

앞서 SBS ‘사임당’, ‘언니는 살아있다’, ‘훈남정음’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하여 악역뿐만 아니라 옆집 언니 같은 친숙한 캐릭터로 연기의 스펙트럼을 넓혀온 오윤아는 이번 작품에서 한층 깊어진 연기력을 부각시키며 시청자들에게 ‘믿고 보는 배우’, ‘시청률의 골든키’ 등의 호평을 받았다.

이처럼 새롭게 맡게 되는 배역마다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오윤아 배우는 최근 인터뷰를 통해 “사람 냄새나는 작품에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역할을 하는 편안한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해 앞으로 새롭게 도전할 캐릭터는 무엇일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