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경매 나온 ‘전두환 사저‘ 첫 공매, 응찰자 한명도 없었다

  • 기사입력 2019-02-14 16: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사저가 첫 공매를 진행했으나 유찰됐다. 낙찰 수 사흘 동안 진행된 최고가 일반경쟁 입찰에 입찰자는 한명도 없었다고 아시아경제가 보도했다.

이 매체는 14일 캠코 ‘온비드’를 통해 입찰을 진행한 전씨 사저 전체에 대한 첫 공매가 유찰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3일 동안 진행된 입찰에 참여한 사람은 전무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이 지난해 12월 사저 전체에 대해 공매를 신청한 이후 진행된 첫 매각 시도가 불발로 끝난 것이다.

이번 공매에 넘어간 물건은 연희동 95-4, 95-5, 95-45, 95-46 등 총 4개 필지 토지와 2건의 건물이다. 최초 감정가는 102억3286만원에 달했다. 지난해 개별 공시지가 기준으로 268만워에서 306만원인 토지(1642.6㎡) 감정가는 98억9411만원, 건물 감정가 3억1845만원이다.

이에 다음 공매 입찰은 18일부터 3일 동안 다시 열릴 예정이다. 최저 입찰가는 감정가인 102억2328만원보다 10% 하향 조정된 약 92억957만원이다. 2차 입찰에도 실패할 경우 최저입찰가격은 감정가 대비 10%포인트씩 내려간다. 최근 3개월 인근 부동산의 낙찰가율이 82% 수준이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