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KMI 한국의학연구소, 지난해 검진에서 암 1629건 조기 발견

  • 기사입력 2019-02-13 10: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검진인원 99만 7천여명 분석...갑상선암 > 위암 > 대장암 순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종합건강검진기관 KMI 한국의학연구소(이하 KMI, 이사장 김순이)가 지난해 건강검진에서 총 1629건의 암을 조기 발견했다고 밝혔다. 2018년 KMI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인원은 총 99만 7655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54만 4381명이 종합검진을 받았다.

이중 총 2만 5265명이 암 또는 다른 질환이 의심돼 종합병원으로 진료의뢰 되었고, 이 중 암으로 확진된 것으로 확인된 환자가 1629명이었다. 그동안 KMI에서 검진을 통해 암이 진단된 인원은 ▲2013년 1994명 ▲2014년 1568명 ▲2015년 1360명 ▲2016년 1600명 ▲2017년 1478명이며, 2018년(1629명)은 전년 대비 151명 증가했다.

암종별로는 갑상선암이 30.4%로 가장 많았으며, 위암 21.4%, 대장암 17.4% 순이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갑상선암 495명 ▲위암 349명 ▲대장암 284명 ▲유방암 113명 ▲자궁경부암 80명 ▲폐암 68명 ▲신장암 48명 ▲간암 35명 ▲전립선암 29명 ▲방광암 23명 ▲췌장암 17명 ▲식도암 14명 등의 순이었다.


남성은 위암이 29.7%(251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갑상선암 24.2%(205명), 대장암 21.3%(180명), 신장암 4.3%(36명), 폐암 4.0%(34명), 간암 3.5%(30명) 순이었다. 여성은 갑상선암이 37.0%(290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유방암 14.3%(112명), 대장암 13.3%(104명), 위암 12.5%(98명), 자궁경부암 10.2%(80명), 폐암 4.3%(34명) 순이었다.

특히, 지난해 암으로 진단된 인원 가운데 20대~30대가 396명 포함돼 있어 젊은 연령대에서도 암 검진을 포함한 종합검진이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KMI 안지현 내과 전문의(대한검진의학회 총무이사)는 “젊은 연령층에서도 암의 가족력이 있거나 흡연, 음주 등 안 좋은 생활습관을 갖고 있다면 암 검진이 포함된 종합검진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올해부터 20대~30대 직장가입자의 피부양자 및 지역가입자의 세대원 등 약 719만명의 청년세대가 국가건강검진 대상에 추가돼 혜택을 받게 됐지만, 현재 국민건강보험공단의 5대 암 검진 가운데 20세 이상은 여성에서 자궁경부암 검진만 해당된다.

KMI 신상엽 학술위원장(내과 전문의)은 “특히 30~40대 젊은 연령대에서도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은 갑상선암 이외에 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암 등이 주로 진단되고 있기 때문에 젊을 때부터 검진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MI 한국의학연구소는 1985년 설립된 종합건강검진기관으로 현재 서울 3개(광화문, 여의도, 강남)과 지방 4개(수원, 대구, 부산, 광주) 등 전국 7개 지역에 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kt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