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자동차
  • 르노삼성 ‘뒤숭숭’…임단협 교섭 또 무산

  • 기사입력 2019-02-12 17: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2일 제14차 교섭서 노사 입장차 확인만

차후 일정 미확정…노조 부분파업 예고

“공장 가동률 하락땐 1교대 체제 불가피”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전경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12일 열린 임단협 교섭에서도 접점을 찾지 못했다. 공장 가동률 하락에 따른 인원 감축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노사 간 평행선은 장기화할 조짐이다.

르노삼성차는 12일 오후 1시간 반 동안 진행된 제14차 임금 및 단체협상 교섭에서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한 채 종료됐다고 이날 밝혔다. 기본급 인상을 요구한 노조와 기본급 동결 대신 최대 1400만원의 보상금 지급을 내건 사측의 입장차는 여전했다.

차기 교섭 일정도 정하지 못했다. 회사 관계자는 “다음 목요일 협상 일정을 확인하지 않았다”며 “노사 각각 향후 계획을 논의한 이후 일정을 잡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르노삼성차는 노조 파업 장기화로 인한 생산 차질이 계속되면 부산공장 인력을 감원하겠다고 밝혔다. 프랑스 르노그룹 본사가 신차 위탁 생산 물량을 줄이겠다고 경고한 데 따른 최후통첩으로 풀이된다. 그만큼 후속 모델 물량 협상 지연에 대한 부담이 커지고 있다는 의미다.

노조는 이런 사측의 경고에도 기존에 제시한 요구안에서 물러서지 않고 있다. 노조는 당장 13일과 15일 부분파업을 예고했다. 교섭이 미뤄질수록 부산공장의 가동률 하락은 물론 손실 규모는 커질 수밖에 없다.

21만대의 차량을 생산한 르노삼성 부산공장은 지난해 잔업을 포함한 가동률이 90%를 넘어섰다. 하지만 지난해 10월부터 이어진 부분파업으로 75%대로 떨어졌다. 손실액은 11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올해 9월 계약 기간 종료에 따른 새 물량을 받지 못하면 가동률은 30% 수준으로 떨어지게 된다.

최악의 시나리오는 대량 실직이다. 현행 2교대에서 1교대 체제로 전환하면 2300여 명의 인력 가운데 3분의 1 수준을 내보낼 수밖에 없다. 부산 지역의 전체 수출 물량 중 20%를 르노삼성차가 차지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지역 경제도 직격탄을 피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업계는 임단협 교섭의 마지노선을 다음 달로 보고 있다. 현재 위탁 생산 중인 로그의 후속 물량을 배정받기 위한 준비 기간인 6개월의 시간차를 고려한 판단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닛산 로그의 후속 물량을 배정받더라도 공장 라인을 정비하는 데 일정 시간이 소요된다는 점을 생각하면 르노 본사와 협상을 서두를 필요가 있다”며 “부산공장의 생산 능력인 26만대를 채우지 못할 경우 인원 감축과 지역경제 위축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and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