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도요타, ‘美ㆍ中 무역분쟁’ 승자?…中서 나홀로 성장

  • 기사입력 2019-02-12 11: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도요타, 지난해 中 판매량 14%↑
포드ㆍGMㆍ폴크스바겐 등 2%~37%↓
中 집중공략ㆍ관세 덕ㆍ하이브리드 보급 

도요타의 캠리 하이브리드 [EPA]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지난해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이 중국 시장에서 판매 부진으로 고전을 면치 못한 가운데, 일본 자동차업체 도요타의 중국 판매량이 유독 눈에 띄게 증가했다고 미국 CNN비지니스가 보도했다.

지난해 중국의 자동차시장은 20년 만에 처음 마이너스 성장을 했다. 제너럴모터스(GM)의 지난해 중국 판매량은 10% 감소했고, 포드는 무려 37%나 하락했다. 폴크스바겐도 2% 줄어드는 등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은 중국시장에서 어려운 한해를 보냈다.

이에 비해 도요타의 지난해 중국 시장 판매량은 전년 대비 14%나 증가해 150만대에 육박했다. 도요타는 부진한 미국 시장 판매량을 중국시장 판매량으로 만회했다는 분석이다.

또 같은 일본의 자동차업체인 혼다도 중국 판매량이 전년 대비 1% 감소했고, 닛산은 지난해 중국 시장 판매량이 3% 증가에 그쳤다.

전문가들은 도요타가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독보적인 성과를 낼 수 있었던 요인으로 역발상을 꼽았다. 중국 시장 집중 공략과 무역분쟁에 따른 새로운 관세,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안정적인 보급 등이다.

중국은 지난해 미중 무역 전쟁이 본격화하면서 미국산 자동차에 부과하는 관세를 인상하는 동시에 일본과 유럽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는 낮췄다. 이에 따라 대체재가 필요했던 중국 소비자들에게 도요타 자동차가 매력적인 선택지 중 하나로 다가왔다는 분석이다.

중국 정부의 전기자동차 장려 정책도 도요타의 판매 호조에 힘을 보탰다.

중국 정부가 대기오염 개선과 탄소 배출량 감축을 위해 전기차 전환 정책을 추진하면서 전기차로 바꾸기에는 경제적 여유가 충분하지 않은 중국 운전자들이 도요타의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선택했다는 것이다.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내연기관과 전기자동차의 배터리를 동시에 장착해 일반 차량보다 유해가스 배출량은 줄이면서 가격은 전기자동차보다 저렴한 것이 특징이다.

한편, 블룸버그에 따르면 도요타는 향후 10년 간 중국에서 자동차 판매량을 3배로 늘릴 계획이다.

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