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예순아홉 리처드 기어, 20년 만에 득남…34살 연하 실바와 작년 결혼

  • 기사입력 2019-02-12 10: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할리우드 원조 꽃미남 배우 리처드 기어가 예순아홉의 나이에 득남해 화제다. [123RF]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칠순을 바라보는 할리우드 대표적인 원조 꽃미남 배우인 리처드 기어(69)가 34살 연하의 부인 알레한드라 실바(35)와의 사이에서 아들을 얻었다. 기어의 득남은 20년 만이다.

11일(현지시간) 생활연예매체 피플 등에 따르면 지난해 4월 결혼한 기어 부부는 며칠 전 뉴욕의 한 병원에서 사내아이를 품에 안았다고 측근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리처드 기어는 톱 모델 신디 크로퍼드와 처음 결혼했다가 결별한 뒤 두 번째 부인 캐리 로웰과 사이에서 19살 된 아들을 뒀다. 실바도 기업가인 전 남편과 사이에 여섯 살짜리 아들이 있다.

기어 부부의 한 지인은 연예매체 E!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기어와 실바는 서로에게 편안하게 느끼고 있으며, 함께 미래를 꿈꾸고 있다“라고 말했다.

리처드 기어는 영화 ‘귀여운 여인’, ‘사관과 신사’, ‘카멜롯의 전설’ 등에 출연으로 많은 국내 팬을 거느리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