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완구업계 1위 ‘손오공’ 갑질 논란...신생기업 파산 지경

  • 기사입력 2019-02-11 08: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어린이 장난감을 제조 판매하는 손오공이 시장 우위의 영향력을 이용, 관련 유통업체와 방송사 등에 압력을 행사해 신생 기업을 파산 지경까지 몰고 갔다는 갑질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코스닥 시장에 상장 중인 손오공은 어린이들로부터 인기를 한 몸에 받고 있는 ‘터닝메카드’ 시리즈와 ‘헬로 카봇’ 등으로 잘 알려진 국내 완구업계 1위 기업이다.

11일 YTN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정부지원을 받아 어린이 완구 스타트업에 뛰어든 A기업은 1년 넘는 연구 끝에 변신 장난감 ‘듀얼비스트카’를 출시했다.

하지만 A기업은 해당 완구를 정식 출시하고도 완구업계 1위 손오공의 극심한 견제에 시달렸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A기업에 따르면 손오공 측이 판로 개척에 가장 중요한 어린이 방송국에 영향력을 행사해 A기업의 완구를 주인공으로 한 애니메이션 ‘듀얼비스트카’를 방영하지 못하도록 방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어린이 방송국 측은 해당 애니메이션을 방영하면 광고를 줄이거나 아예 빼겠다는 등 압박으로 인해 손오공 측의 요구를 무시할 수 없었다는 입장을 전했다.

손오공 측의 실력 행사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완구를 유통하는 총판에도 A기업의 듀얼비스트카 유통을 자제해 달라는 요구를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일각에서는 시장 장악력을 앞세워 부당하게 경쟁사를 배제한 손오공의 영업 활동은 공정거래법 위반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법조계 한 관계자는 “이번 사안은 시장에서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 특정 사업자에 대한 거래를 거절하게 한다거나, 정당한 사업 활동을 방해하는 행위로 볼 수 있다”며 “이같은 경우에는 공정거래법 위반 사항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일련의 사항에 대해 손오공 측은 당시 해당 업무를 담당했던 회사 관계자가 이미 퇴사해서 관련 사실을 전혀 모른다며 자신들과 관련 없는 일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진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