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심석희, 월드컵 6차 대회 1,000m 기권

  • 기사입력 2019-02-11 00: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쇼트트랙 여자대표팀의 심석희(한국체대)가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6차 대회 여자 1,000m 경기를 기권했다.

심석희는 10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대회 여자 1,000m 준준결승 2조에 출전할 예정이었지만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심석희는 올 시즌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로부터 받은 상습 폭행 후유증에 시달리며 예전의 기량을 펼치지 못했다.

지난해 11월 월드컵 1차 대회에서 두통과 어지럼증 증세로 조기 귀국했고, 2차 대회는 불참했다.

심석희는 흔들리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성폭행 피해 사실을 폭로한 뒤에도 의연하게 대표팀 훈련을 소화하며 국제대회 출전을 강행했다.

그러나 몸 상태가 너무 좋지 않았다. 그는 지난 월드컵 5차 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그리고 이번 6차 대회에서도 여자 1,500m 결승진출에 실패했다.

그는 이번 대회 남은 마지막 개인 종목 출전 종목인 여자 1,000m에서 예선을 통과했지만, 마지막 고비에서 기권했다.

정확한 기권 사유는 아직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심석희는 올 시즌 월드컵 개인종목을 모두 마쳤다.

심석희는 일단 12일 대표팀 선수들과 함께 귀국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