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박지원 “손혜원 질문 제발 그만…나 떨고있다”

  • 기사입력 2019-01-24 08: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과장되고 부풀려진 면 있다”
-“손 의원, 처음부터 정리했어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손혜원 무소속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논란에 대해 24일 “떨고 있다”고 말했다.

손 의원의 의혹과 별개로 ‘손혜원 대 박지원’ 공방으로 치닫는 데 대한 부담감을 표출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의원은 손 의원을 두고 “문제가 상당하다”며 “직접 검찰 의뢰를 받아야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손 의원은 이에 “함께 수사를 받자”고 박 의원에 직격탄을 날린 상황이다.

박 의원은 이날 라디오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제발 손 의원에 대한 질문은 하지 말아달라”며 “저는 지금 떨고 있다”고 했다. 그는 “손 의원의 순수성을 믿었다”며 “(사들인 게)20여채가 된다니까 어쩔 수 없이 그랬는데, 아무튼 떨고 있으니 (손 의원에 대한)이야기는 하지 않는 게 좋다”고 했다.

박 의원은 “목포의 조그만 한 채는 집이 3~4개가 합쳐진 게 있다”며 “그 부분이 과장되고 부풀려진 게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지난 18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손 의원이 토지 등 20곳을 샀다는 데 문제가 상당하다”고 말한 바 있다. 박 의원은 “그 책임을 손 의원이 처음부터 정리했으면 누가 (지적)했겠느냐”며 “손 의원도 당시 문제가 됐을 때 사실대로 밝혔으면 이런 파장이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손 의원이 모든 재산을 기부채납하겠다는데, 그러면 진실성을 믿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저는 이제 빠지겠다”며 “제발 질문을 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다만 손 의원이 전날 박 의원을 겨냥, ‘지역구 의원이 선거 때도 안보인다’고 한 데 대해서는 “제가 1년 52주 중 50번 이상은 ‘금기월래를 한다”고 불편함을 내비쳤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