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드라마
  • ‘붉은달푸른해’ 김선아 “시놉시스에 이미 완전한 설계가 돼있었다”

  • 기사입력 2019-01-23 08: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아동학대에 대한 묵직한 화두를 던진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의 여주인공 김선아를 만났다. 이 드라마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살인사건과 마주한 아동 상담사 차우경(김선아)이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예측불가 전개는 시청자의 숨통을 틀어쥐었고 디테일한 연출은 그 충격을 배가시켰다. 여기서 김선아는 섬세한 감정 연기로 차우경을 입체적인 캐릭터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

‘붉은 달 푸른 해’는 묵인되고 덮어지는 크고 작은 ‘범죄’들이 결국 사회적 약자에게 부메랑으로 돌아온다는 이야기를 담은 ‘마을 - 아치아라의 비밀’을 쓴 도현정 작가의 또 한번의 역작이다.

김선아는 ‘마을’의 열혈팬이었다. 담당 PD와 출연배우인 온주완에게 수시로 전화를 걸어 추리에 대해 대화할 정도로 이 드라마를 좋아했다.

“도현정 작가의 팬이었다. 너무 재미 있었고 작품의 깊이가 있었다. 많은 드라마가 시놉시스와 대본이 다른 경우가 많아 시놉을 슬쩍 보고 대본 위주로 보게 된다. ‘붉은 달~’은 너무 치밀하고 꼼꼼했다. 10회가 지나고 나서 처음으로 시놉시스를 꺼내 봤다. 그런데 마지막회만 빼고 모든 회차가 거기에 다 나와있었다. 한울센터 원장님이 돌아가신 것도 머리속에 다 구상돼 있었다. 작가가 완전한 설계를 거쳐 집필에 들어갔음을 알 수 있었다.”

드라마를 하면서 아동학대에 대해 어떤 생각이 들었는지를 물어봤다.

“이빛나(유은미)의 엄마는 자신이 딸을 학대하는지를 모른다. 사랑이라고 생각한다. 사랑의 매로 포장하지 않나. 하지만 아이는 기억을 하고 있다. 이 드라마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아이가 자라서 어른이 돼 자기 아이들을 학대하는, 괴물이 또 다른 괴물을 만들기 때문에 잘 자랄 수 있게 해주자는 거다.”


김선아는 아동학대 이야기를 하면서, 여전히 감정이 격해 있었다. 놀람과 분노가 섞인 감정을 억누르지 못해 울컥울컥 하는 듯 했다.

“강지헌(이이경 분) 형사가 선배인 홍기태 강력계팀장(박수영)과 나누는 대사중 ‘선배가 가장 잡기 싫었던 게 누구냐’고 묻자 강력계 팀장이 ‘45년간 폭행했던 할아버지를 죽인 할머니에게 수갑을 채울때, 내 손을 자르고 싶었다’라는 구절이 있다. 작가가 얼마나 폭력을 혐오하는지를 잘 보여준다. 또 편집된 에필로그중 이런 것도 있다. 강지헌이 나에게 ‘저는 붉은 울음이 잡히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아이들에게 끔찍한 짓을 저지른 어른들만 살해한) 붉은 울음이 죽인 사람중 한 명이라도 동정 가는 사람이 있냐’고 말하는 장면이다. 온 세상이자 우주라고 생각한 사람이 자신에게 폭력을 행사한다고 생각하면 그 자체가 공포다.”

김선아는 “어린 시절 겪었던 끔찍한 학대와 고통을 겪은 이은호(차학연)의 무표정을 보면 먹먹해진다. 은호가 어릴 때 본 시(詩)인 ‘보리밭에 달 뜨면~’이 나오면 소름이 끼쳤다”면서 “학대 받은 아이가 늘 참아오고 견뎌온 게 표현이 잘됐다. 차학연의 연기가 좋았다”고 했다.

김선아(차우경)가 새 엄마인 진옥(나영희 분)이 자신의 친동생을 죽인 기억을 떠올리는 대목은 23년 연기인생중 가장 슬픈 장면이라고 표현했다.

“벽난로를 파 동생의 시신을 찾는다. 사람의 형체를 띤 유골인데, 감독님에게 ‘안볼래요’ 하면서 찍었다. 뇌가 정지된 듯했다. 가짜로 만든 모형이라 하더라도 너무 화가 났다.”

마지막회의 마지막 신에서 “내가 결백하지 않은데 누가 누구를 심판해”라는 김선아의 말은 묵직한 메시지와 여운을 남겼다.

김선아는 연기하면서 악몽에도 시달렸다. 자주 식은 땀이 나 매번 옷을 갈아입고 연기해야 했다. “시청률은 아쉽지만 숫자로만 평가할 수 있을까”라고 말한 김선아가 좋은 작품을 찾아 연기하는 모습이 아름답게 보였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