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방탄소년단 정국을 좋아한 베트남 팬의 가슴 아픈 사연

  • 기사입력 2019-01-23 08: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방탄소년단이 지난 19일 싱가포르 공연을 성황리에 마친 가운데 SNS에 올라온 한 팬의 가슴 아픈 사연이 모든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하고 있다.

이 사연의 주인공인 소녀는 베트남 하노이에 살고있는 ‘Bui Dieu KL’로 방탄소년단을 좋아하고 멤버 중 정국을 가장 좋아하는것으로 알려졌다.

골수암을 앓고있던 이 소녀는 지난 19일에 있었던 싱가포르 공연을 엄마와 함께 보기위해 티켓팅까지 성공했지만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2018년 12월 20일 사망했다.

이 사연을 소녀의 친구들이 SNS에 올려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산 가운데, 이번엔 ‘Bui Dieu KL’의 엄마가 사랑하는 딸을 위해 쓴 이 편지가 딸이 사랑했던 정국에게 꼭 닿기를 바란다며 19일 SNS에 올린 편지가 다시 한번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어머니가 사랑하는 딸에게 쓴 편지 내용은 다음과 같다.

‘사랑하는 딸아!

나는 방탄소년단을 보러 싱가포르에 왔고, 너도 그들을 만나 그리움을 달랬을거야. 엄마는 네가 이날을 얼마나 기다려왔는지 너무 너무 잘 알아.. 내 사랑하는 딸, 너는 오직 이날만을 위해 날짜를 하나씩 세어보고, 마지막까지 너는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기 위해 운동도 열심히 했었지.

지난 3년동안 7명의 사랑스러운 멤버들이 네가 이 병을 이겨내도록 큰 동기 부여가 되어줬다는 것도 잘 알아..

특히 정국이, 난 너랑 매일 매일 정국이에 대해 얘기했었지. 꾹이를 내 사위라고 불렀잖아. 그렇게 부를때마다 너는 너무 설레고 흥분을 감추지 않았지.

이제 넌..하늘나라에 있구나. 행복하게 지내고 있니? 거기선 니가 사고 싶은 것들 다 사.

니가 위독해서 내가 사줄 수 없었던 거 다 사려무나, 니 맘에 드는 거 다 살 수 있단다. 거기서는 돈 모으기나 저축 걱정은 하지마... 니가 엄마를 위해서 돈을 많이 저축하려고 애썼던 거 다 알아.

하지만 사랑하는 내 딸아... 니가 하고 싶은 거 뭐든지 하려무나. 너무나 사랑하고 무척이나 그립단다. 이 편지를 니가 있는 그곳에, 그리고 정국이가 있는 세상으로 보낼거야.’

어머니의 감동적인 편지는 여기서 끝이 난다. 이 편지를 접한 많은 팬들은 “사연이 너무 슬프다”, “정국이 그 소녀에 대해 알고 그가 이 천사에게 얼마나 사랑 받았는 지 느끼길 바란다”, “정국이 제발 이 편지를 읽었으면 좋겠다”라며 애도와 바람을 적었다.

​‘Bui Dieu KL’는 그토록 보고 싶었던 정국을 보지 못하고 끝내 눈을 감았지만, 그를 너무나 좋아하고, 병마로 인해 지친 소녀의 삶의 희망이 되어줬던 정국에게, 딸을 너무도 사랑하는 엄마의 감동적인 이 편지가 닿기를 많은 이들이 간절히 바라고 있다.

/wp@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