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외
  • 귀 부상 입은 손흥민 모습에…토트넘팬들 “차라리 한국 졌으면…”

  • 기사입력 2019-01-23 08: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2일 두바이에서 열린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상대팀 선수의 거친 태클로 왼쪽 귀가 찢어지는 부상(파란색 원)을 입은 캡틴 손흥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한국 축구 국가 대표 팀의 주장을 맡고 있는 ‘캡틴’ 손흥민이 매 경기마다 상대국 선수들의 집중 견제를 받으면서 이를 우려하는 국내외 팬들의 걱정이 현실화 됐다. 이로 인해 국내 팬은 물론이고 소속 구단인 토트넘 팬들은 ‘한국이 차라리 졌으면 좋겠다’는 극단적인 바램을 구단 홈페이지에 올리기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위치한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16강전에서 2대 1로 승리로 마무리 됐으나 상대팀 선수들의 다소 거친 플레이로 아찔한 순간이 자주 연출됐다.

특히 손흥민은 전반 24분에 귀에 피를 흘리는 부상을 당했다. 바레인의 마단이 골문 좌측에서 패스로 공을 받은 손흥민을 향해 높게 발을 찼다. 마단의 축구화 스파이크가 손흥민의 귀와 눈 부근을 강타해 현장 관중을 깜짝 놀라게 했다. 손흥민은 얼굴을 감싸며 그라운드에 쓰러진 채 쉽게 일어나지 못했다. 손흥민은 이날 마단의 거친 태클로 귀 밑 언저리가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중계진은 “엄청나게 높이 찼다. 얼굴로 돌려차기가 됐다”고 걱정했다. 먼저 자리를 잡은 손흥민에게 공을 뺏기 위해 위험한 행동을 한 마단은 옐로카드를 받았다.

경기는 계속됐다. 그러나 이후 현장 카메라에는 손흥민의 귀에서 피가 흐르는 모습이 담겼다. 손흥민의 귀에서 피가 나는 것을 본 이용과 이청용 등 선수들은 걱정스러운 얼굴로 다가가 캡틴을 위로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대표 팀 선수들은 빠른 속도로 안정된 페이스를 찾으며 경기에 집중, 연장전까지 이어진 접전 끝에 김진수 선수가 추가골을 성공하며 8강에 진출했다.

경기 후 손흥민의 부상을 바라본 국내외 팬들은 큰 걱정을 드러냈다.
특히 해리 케인의 발목 부상과 손흥민의 아시안컵 차출로 장기 이탈에 따른 불만을 드러내고 있는 토트넘 팬들은 손흥민의 부상 소식에 “차라리 한국이 졌으면 좋겠다”는 극단적인 바람까지 드러내고 있다.

토트넘이 공식 트위터에 한국과 바레인의 연장전 돌입 소식을 전하며 손흥민의 선전을 기원한다는 글을 올리자 팬들은 손흥민의 귀 부상 사진이나 “바레인 이겨라”는 메시지를 댓글로 달아 응수했다.

바레인을 꺾은 한국은 25일 오후 10시 카타르와 8강에서 격돌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