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외
  • 美 LA 대저택·가족 공개한 박찬호 “난 집에서 머슴”

  • 기사입력 2019-01-23 07: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2일 방송된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코리안 특급 박찬호, 꿈의 씨앗을 뿌리다’ 편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대한민국 최초 메이저리거이자 아시아 최다승 기록 보유자인 박찬호가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대저택과 가족과의 일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22일 방송된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코리안 특급 박찬호, 꿈의 씨앗을 뿌리다’ 편에서는 LA에 있는 그의 집과 아내 박리혜 씨, 그리고 세 딸인 애리·세린·혜린 등의 가족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미국 유명 요리학교를 졸업한 요리 전문가로 알려진 박찬호의 아내 박리혜 씨는 남편이 좋아하는 문어요리를 선보이며 음식솜씨를 뽐냈다. 박찬호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거다. 날걸로 먹어도 맛있다”며 감탄했다.

식사 후 설거지는 박찬호 담당. 박찬호는 “아내가 이것까지 하면 하루 종일 여기 있는 거라서 힘들다. 이건 내가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딸에게 “아버지 설거지 선수지”라며 사랑스런 미소를 지어보였다.

박찬호는 “난 사회에서는 영웅인데 집에서는 머슴”이라고 밝힌 박찬호는 설거지에 이어 막내딸 목욕까지 나섰다.

아내 박리혜 씨는 “남편이 아이랑 보내는 시간이 많아져서 훨씬 좋다. 과거에는 이렇게 해줄 수 있는 때가 올 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며 행복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이른 아침 두 딸과 함께 운동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박찬호는 딸들의 아침식사와 등교를 챙겼다. 아이들 등교이후에 박찬호는 영어 공부를 하러 갔다. “야구 공부할 때보다 영어 공부할 때가 머리가 더 많이 빠진다”고 말하는 박찬호는 매일 영어로 일기쓰기 도전에 나서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