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아침마당’ 양영자 “5살 어린 초등학생 현정화에게 진 적 있다”

  • 기사입력 2019-01-22 09: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2일 방송된 KBS1 교양 ‘아침마당’에 출연한 탁구 스타 양영자. [출처=KBS1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아침마당’을 통해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모습을 내민 탁구 스타 양영자가 후배 현정화에 대해 말했다.

22일 방송된 KBS1 교양 ‘아침마당’은 화요초대석 코너로 꾸며졌다. 1부에는 가수 임희숙, 2부에는 대한체육회 꿈나무 탁구 감독이자 전 국가대표 양영자가 출연해 김재원ㆍ이정민ㆍ이승연 아나운서, 가수 장계현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양영자는 1988 서울올림픽 탁구 금메달리스트다. 당시 양영자는 현정화와 짝을 이뤄 탁구 여자복식에서 우승했다.

이날 방송에서 양영자는 “현정화는 선수 시절 나의 최고 복식 파트너였다. 현정화를 처음 만난 것은 그 친구가 초등학교 5학년이었을 때”라며 “나는 고등학교 1학년이었다. 나보다 나이가 다섯 살이 어리다”고 했다.

현정화와 처음 벌인 경기에서 진 경험도 털어놨다. 그는 “선생님이 초등학생과 시합을 해보라더라. 당연히 내가 이길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5점을 주고 시작했는데 졌다. 정말 충격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잠시 성적이 부진할 때 승승장구 했던 선수가 현정화 선수다. 86년부터 복식 짝을 이뤄서 하게 됐다”며 “나보다 후배였지만 오히려 나를 배려해주는 마음이 있었다. 그래서 경쟁심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