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CJ제일제당 캔햄 ‘스팸’, 누적 매출 4조원 돌파

  • 기사입력 2019-01-22 09: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출시 32년만…국민 1인당 24개 소비 추정
-올 설에도 공격적 마케팅…‘1위 브랜드 굳히기’

스팸 명절 선물세트 이미지 [제공=CJ제일제당]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CJ제일제당은 캔햄 브랜드 ‘스팸’이 출시 32년 만에 누적 매출 4조원을 넘어섰다고 22일 밝혔다.

누적 판매량으로 환산하면 약 12억개(200g 기준)로, 국민 1인당 24개의 스팸을 먹었다는 계산이 나온다.

올해도 지난해 대비 두 자리 수 이상 성장한 4800억원의 연 매출을 기록하며 히트 브랜드 명성을 이을 것으로 CJ제일제당 측은 기대했다.

1987년 처음 생산된 스팸은 지난해 연 매출 4000억원을 넘어섰다. 출시 약 20년 만인 2006년 연간 1000억원을 돌파한 후 10년 만인 2016년에는 연 매출 3000억원을 넘어서며 매출 증가세에 속도가 붙었다. 2017년에는 처음으로 시장점유율 50%를 넘어섰다.

스팸은 ‘따끈한 밥에 스팸 한조각’이라는 광고 카피를 앞세워 대표 캔햄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2000년대 이후 명절 기간 인기 선물세트로 입지를 다지면서 성장세가 가팔라졌다. 실제로 스팸 선물세트는 명절기간에만 연간 매출의 60% 가량(최근 3개년 평균)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J제일제당은 ‘스팸’의 인기비결을 지속적인 맛ㆍ품질 개선과 철저한 품질 관리로 꼽았다. 과거 캔햄은 ‘구하기 어려운 고기를 대체하는 제품’ 이미지가 강했지만, 엄선한 원료와 위생 관리 등을 통해 프리미엄 캔햄 이미지를 굳혔다는 평가가 나온다.

민정현 CJ제일제당 캔푸드팀장은 “최고의 원료를 선정하고 한국인 입맛에 맞게 짠 맛을 줄이는 등 엄격하게 품질을 관리해오면서 스팸이 대한민국 대표 프리미엄 캔햄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식탁을 책임지는 밥 반찬과 명절 선물세트 등으로 사랑받을 수 있도록 품질ㆍ위생 관리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이번 설에 스팸을 앞세운 3~4만원대 복합형 선물세트를 대폭 늘리고, 지난 설 시즌 대비 스팸 매출을 15%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최근 ‘스팸 대이동의 법칙’이라는 핵심 키워드를 앞세워 TV광고도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

ha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