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손혜원, 부친 유공자 지정 전 보훈처장 만나

  • 기사입력 2019-01-22 06: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손혜원 의원이 부친 손용우(1997년 작고)씨가 독립유공자로 선정되는 과정에 개입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자유한국당이 주장하고 있다.

손 씨가 지난해 독립유공자로 선정되기에 앞서 딸인 손 의원이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을 만나 부친의 유공자 선정 문제를 논의한 정황이 포착된 것이다.

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21일 “손 씨가 6차례에 걸쳐 보훈신청을 했다가 심사에서 탈락한 뒤에야 받았다. 일반인이 상상하기 어려운 여러 특혜를 누려온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보훈처에 따르면 손 씨는 1940년 일제 치하 당시 체포돼 징역 1년6개월을 받았다. 광복 후 조선공산당 공산청년동맹 서울지부 청년단원으로 활동했다. 손 씨는 1982·1985·1989·1991·2004· 2007년 등 총 6차례에 걸쳐 보훈 신청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가 작년 광복절에 건국훈장 애족장(5등급)을 받았다. 애족장 수상자는 본인에게 매달 240만6000원의 보상금이, 본인 사망 시 유족에게는 배우자 151만8000원, 배우자 외 유족은 148만3000원이 지급된다.

피 처장은 21일 중앙일보를 통해 “지난해 2월께 손 의원이 먼저 전화로 보자고 해 의원실에서 만난 적 있다”고 밝혔다.

그는 “손 의원이 ‘6번이나 아버지를 독립유공자로 포상 신청했는데 사회주의자라는 이유로 거부됐다’는 얘기를 꺼내자 ‘지금 정부는 독립유공자를 확대하는 정책을 펴니 다시 신청해 봐라’고 권유했다”며 “나중에 독립유공자 심사위원회로부터 심사 결과를 보고받으면서 손 의원 아버지가 독립유공자로 인정된 사실을 알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손 의원 측 관계자는 “지난해 2월 의원회관에서 피 처장을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손 의원과 보좌진이 함께 피 처장을 면담했고 부친과 관련한 압력은 전혀 없었다. 만약 그랬다면 당장 의원직을 사퇴해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한국당은 지난해 광복절 행사 때 문재인 대통령이 손 의원의 모친에게 훈장을 직접 전달한 점도 문제 삼고 있다. 애족장 수상자는 모두 51명이었는데, 손 의원 측을 포함해 2명만 문 대통령이 직접 수여한 게 특혜라는 주장이다.

보훈처 관계자에 따르면 수여식에서 서훈은 본인→배우자→자녀 순으로 준다. 당시 서훈자 중 손 의원 모친만이 유일한 배우자인 경우였기 때문에 규정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전달된 것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