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김태우 “조국 수석에 충성 강요”…靑 “사실무근”

  • 기사입력 2019-01-21 14: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靑, 김 전 조사관 주장에 전면 반박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21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청와대는 21일 김태우 전 특별감찰반 수사관이 2017년 9월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 인선 과정에서 음주운전 등 문제가 제기됐지만 청와대가 이를 무시했다는 주장에 대해 “단순음주운전이고 비상임위원인 점을 참작해 임명한 사안”이라고 반박했다.

박형철 청와대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은 이날 오후 자신의 명의로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염 부의장 관련해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인사검증 시에 이미 알고 있던 내용”이라면서 “7대 기준 발표 이전이며 단순 음주운전이며 비상임위원인 점을 참작해 임명했다”고 밝혔다.

박 비서관은 김 전 수사관이 제기한 특감반 데스크인 김모 사무관이 내근직인데도 출장비 1600만원가량을 허위로 받았다는 의혹에 관련해 “구 특감반 데스크도 업무시간 중 또는 퇴근 후 정보활동 및 구 특감반원들 감독업무를 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이에 필요한 개인적 네트워크를 유지하기 때문에 구 특감반원들 이상의 활동비가 필요해 그 비용을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반부패비서관이 정권 초기부터 국민이 아닌 직속상관인 조국 민정수석에게 충성했다’는 김 수사관의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날 오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제기한 김 전 수사관은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자신의 변호인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또 다른 의혹을 제기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 자리에서 자신이이 공익제보자임을 강조하며 직접 작성했다는 총 33쪽짜리 기자회견문을 1시간 가까이 읽어내려갔다.

김 전 수사관은 “나에 대한 올바른 평가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지인 관련 사건 조회, 조국 수석의 인사 검증 실패,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금품 의혹, 특감반 활동비 등에 대해 그동안 언론 보도를 통해 제기해왔던 주장을 되풀이했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