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전체보기
  • 전철역 이름 바꾸는데 7억…이미지 개선 Vs. 예산 낭비

  • 기사입력 2019-01-21 13: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공항철도 영종역을 영종국제도시역으로 바꾸는데 7억원에 가까운 예산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인천시 중구에 따르면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공항철도 영종역 이름을 영종국제도시역으로 바꿀 경우 최소 6억8000여만원이 필요하다고 통보했다.

공항철도와 서울 지하철 내 안내판과 노선도를 바꾸는데 드는 보수 비용과 관련 인건비다.

국토교통부의 ‘철도 노선 및 역 명칭 관리 지침’에 따라 역명을 바꿀 때 드는 비용은 요청 기관이 부담하게 돼 있다. 즉 역명 변경을 요청한 구가 전액을 내야 한다.

구는 예산 추정치가 나온 만큼 이달 말부터 구체적인 소요 예산 등을 명시해 주민 의견을 정식으로 수렴한다는 방침이다.

찬성 의견이 많을 경우 예정대로 역명 개정 절차를 밟고, 반대 의견이 많으면 역명은 그대로 두되 안내 멘트에 영종국제도시에 대한 홍보 내용을 추가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공항철도 영종역을 영종국제도시역으로 바꾸는 계획은 앞서 영종도 주민들이 집단 민원을 제기하면서 추진됐다.

주민들은 영종지구의 명칭이 영종국제도시로 바뀐 만큼 도시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역명도 바꿔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영종도 주민 271명을 상대로 한 사전 의견수렴에서는 과반수인 187명(69%)이 명칭 변경에 찬성했으며 84명(31%)이 예산 낭비 등을 이유로 반대 의견을 냈다.

구가 정식 의견수렴과 지명위원회 등을 거쳐 철도시설관리자에게 역명 변경을 요청하면, 국토부가 역명심의위원회를 거쳐 명칭 변경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영종역 명칭이 변경될 경우 철도 역명 권한이 국가로 넘어간 뒤 명칭이 바뀐 최초 사례가 된다.

영종역은 지난 2013년 11월 건축공사에 들어가 2016년 3월 개통했다. 지상3층, 연면적 1743㎡규모로, 날아오르는 제비를 형상화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