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박지원 “배신? 손의원 거짓말 호도에 사실 얘기한 것”

  • 기사입력 2019-01-21 09: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1일 오전 YTN과 CBS와의 연속 인터뷰를 통해 “정치적 문제에 대해 손혜원 의원과 싸울 군번이 아니다. 정치적 논쟁에 뛰어들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자신을 두고 “배신의 아이콘”이라고 비판한데 대해 그는 “제가 손 의원을 배신한 것이 아니라 손 의원이 거짓말을 하기 때문에 사실을 얘기한 것일 뿐”이라면서 “손 의원이야말로 부동산 투기의 아이콘이 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조합원, 중흥건설과 어떤 관계 있는가 한 번 밝혀보라고 하라. 의혹이 있다고 하면(검찰수사를) 받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아온 손 의원은 전일 국회에서 민주당 탈당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조사 가는데 박지원 의원님을 빠뜨렸다”며 “SBS, 중흥건설, 조합 관련자들 그리고 박지원 의원님. 검찰조사 꼭 같이 받자. 궁금한 게 너무 많다”고 말했다.

이날 “손 의원이 박 의원을 저격했다”는 질문에 박 의원은 “제가 무슨 저격을 당했나, 언론 용어에 일일이 답변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손 의원 주장처럼) 제가 만약 재개발 사업을 찬성한 일이 있었다고 한다면 검찰이 밝힐 것”이라면서 “정치적인 문제에 대해서 손 의원하고 싸울 군번도 아니고 싸울 생각도 없다”고 말했다.

또 “손 의원을 옹호하다 입장을 바꾼 이유가 무엇인가” “9채와 29채일때의 차이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사실이 확대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손 의원이 두 채를 샀다는 이야기를 저에게 했고, 9곳이라는 보도가 나올때만 해도 그 규모액이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투기라고 생각하지 않은 것은 당연하지 않나. 30채라고 하면 어느 국민이 투기라고 보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손 의원이 제기한 서산·온금 의혹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손 의원은 박 의원이 서산·온금 지역의 아파트 고도 제한을 해제하려고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중흥건설, 재건축 조합과의 연루 가능성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손 의원이 팩트를 잘못 알고 있는 것”이라면서 “2017년부터 서산온금지역의 재개발을 반대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문화재로 키우자는 얘기를 해왔는데 그것을 손 의원이 제가 재개발을 찬성하는 것으로 잘못 알고 있어 그런 얘기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주 토요일에도 재건축 추진 조합장, 조합원들이 20여분이 제 사무실에 오셔서 주차장 부지를 사게 해달라고 했지만 저는 국회의원이 팔아라, 사라 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고 명백한 입장을 밝혔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서산 온금 지역 분들도 제 고향분들인데, 주거환경이 열악해서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지역구 의원으로서 목포 의 전체적인 발전을 위해선 유달산 조망권을 가리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것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변함이 없다”면서 “중흥건설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