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H#story] ‘검은 거래 기승, 멕시코 송유관 폭발…’

  • 기사입력 2019-01-21 07: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EPA=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멕시코 중부지역의 한 송유관이 18일(현지시간) 폭발해 수십 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EPA=연합뉴스]

현지 언론매체에 따르면 시코시티에서 북쪽으로 85㎞ 떨어진 이달고 주(州) 틀라우엘린판에서 주민 800여 명이 구멍 난 송유관에서 흘러나오는 기름을 주워 담는 도중 송유관이 폭발했다고 보도했다. 

[EPA=연합뉴스]

목격자에 따르면 기름을 훔치기 위해 누군가 의도적으로 국영 석유기업 페멕스 소유 송유관에 구멍을 뚫었고, 약 두 시간 뒤 수백 명의 주민들이 한창 공짜 기름을 퍼 담을 때 사고가 났다고 전했다. 

[EPA=연합뉴스]

하지만 정부당국은 정확한 발화 원인은 아직 밝히지 않았다. 

[AP=연합뉴스]

폭발과 함께 큰 불이 나 최소 73명이 숨지고 부상자도 74명 이상 발생했다. 이 중에는 18세 이하 미성년자도 8명 포함됐다고 미국 CNN방송이 전했다.

[AP=연합뉴스]

멕시코에서는 생활고에 시달리는 일부 주민들이 갱단과 손을 잡고 갱단이 훼손한 송유관에서 기름을 훔쳐 주민에게 싼값에 판매하는 ‘검은 거래’가 기승을 부린다. 

[AP=연합뉴스]

멕시코에서는 이런 기름 도둑으로 인해 정부 추산 피해액이 30억 달러(약 3조3000억원)에 달한다고 멕시코 최대 석유회사인 페멕스는 밝혔다. 

[AP=연합뉴스]

babt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