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베트남 8강 진출, 박항서 "우리보다 약한 팀 없다"

  • 기사입력 2019-01-21 06: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박항서 매직'이 베트남을 아시안컵 8강에 올려놨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20일 오후 8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19 UAE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연장전 포함 120분 간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2로 이겼다.

페어 플레이 점수까지 따진 끝에 가까스로 16강에 합류한 베트남은 B조 1위 요르단을 누르고 8강에 안착했다. 베트남의 아시안컵 8강 진출은 2007년 이후 12년 만이다. 당시에는 16강 없이 조별리그 이후 곧장 8강을 실시했다.

베트남은 일본-사우디아라비아전 승자와 24일 같은 장소에서 준결승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이날 선제골을 먼저 가져온 것은 요르단이었다. 요르단의 바벨 압델 라흐만은 전반 39분 강력한 오른발 감아차기로 득점에 성공했다. 베트남의 만회골이 나온 것은 후반 6분이었다. 응우옌 트룸 호앙의 크로스를 응우예 콩 푸엉이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양팀은 더 득점을 내지 못한 채 연장전에 돌입했다. 30분간 이어진 연장전에서도 양 팀은 아무런 성과를 못냈다.

베트남은 지난 2007년에 아시안컵 8강 진출한 바 있다.

경기 직후 박항서 감독은 “회복 시간도 많지 않은 상태에서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이어 “베트남은 다른 나라들에 비해 현지에서의 지원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항상 하나의 팀이라는 것을 선수들이 잘 안다. 실천으로 옮기기 위해 나와 선수들이 다짐하고 있다. 전쟁이 시작됐는데 육체적, 정신적으로 피곤하다는 것은 변명이 될 수 없다. 경기장에서 끝까지 싸워달라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우리한테 쉬운 상대는 없다. 다 어려운 상대다. 16강에 올라온 팀들은 FIFA 랭킹 등 모든 면에서 우리보다 우위에 있다. 우리보다 약한 팀은 없다” 라며 다음 경기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박항서 감독은 그러면서 “나도 한국 인터넷을 가끔 본다. 폭스스포츠의 아시아 담당 기자가 쓴 베트남이 수비 축구를 하면 한계가 도달한다는 기사를 봤다. 수비 축구는 당연히 맞다. 그게 우리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것이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사진=연합뉴스]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