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강성태 “하버드생 와도 밴쯔 못이겨…공부 잘해도 소용 없어”

  • 기사입력 2019-01-20 15: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강성태가 BJ 밴쯔에 부러움을 드러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는 ‘학벌이 밥 먹여주나’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공부의 신’ 강성태는 “오늘 한마디도 안해도 될 것 같다. 학벌을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강성태는 1인 방송 크리에이터로 성공한 밴쯔에 대해 “공부 잘해도 소용없다. 밴쯔가 개인적으로 아는 동생인데 지금 구독자 305만 명이지 않나. 나도 공부를 알려주는 개인방송을 하는데 75만 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버드가 와도 밴쯔는 못 이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