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노사 최저임금委 첫 회의부터 격돌…위원장 사퇴 요구도

  • 기사입력 2019-01-18 12: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 모습 [사진=헤럴드경제DB]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안 관련 논의…30분도 안 돼 고성 속 정회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노동계와 경영계가 18일 정부가 추진 중인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 방안 관련 논의를 위해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첫 회의에서부터 격돌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 오전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있는 서울 S타워에서 근로자위원들의 요구로 2019년도 1차 전원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최저임금위 위원 27명 가운데 근로자위원 9명, 사용자위원 8명, 공익위원 8명 등 25명이 참석했다.

노동계와 경영계는 올해들어 첫 전원회의인 이날 회의에서 모두 발언부터 날카로운 공방을 벌였다.

사용자위원인 박복규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은 최저임금을 10.9% 인상한 작년 최저임금위 결정을 거론하고 “류장수 위원장은 누구보다 (지난해 최저임금 10.9% 인상 결정에 대해) 책임을 통감해야함에도 한마디 사과 없이 회의를 진행해 굉장히 유감스럽다”며 “위원장직에서 사퇴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모두 가장 먼저 책임을 져야 한다. 동반 사퇴도 좋다”고 제안했다. 이재원 중소기업중앙회 인력지원본부장은 “최저임금 결정체계에 문제가 있다고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돼 정부가 개편을 추진하는데 최저임금위에서 결정체계를 어떻게 바꿀지 논의한다는 게 과연 맞는가”라며 “(최저임금 인상으로) 경제 상황이 어렵게 된 부분에 대해 위원 모두 부담감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류 위원장은 사퇴 요구에 대해 “그동안 국회에서도 얘기했지만, (저를 포함한) 공익위원은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면서도 “위원장이든 공익위원이든, 그대로 무책임하게 나가는 것은 득보다 실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근로자위원인 이성경 한국노총 사무총장은 류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한 사용자위원들에게 “오늘 회의 주제가 뭐냐”며 강력하게 항의했고 근로자위원들과 사용자위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가는 설전이 벌어졌다. 이 사무총장은 모두발언에서 정부의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 초안에 대해 “매우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충분하게 최저임금위에서 논의한 이후 해야 하는데 노동계와 최저임금위를 완전히 무시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백석근 민주노총 사무총장도 “정부 발표 내용은 절차상, 내용상 용납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최저임금위가 왜 있는지 모르겠다. (정부의 발표와 같은) 관행 내지는 행위에 대해 우리 입장을 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저임금위는 노동계와 경영계의 모두발언을 마치고 회의를 시작했으나 회의 방식에 관한 이견으로 개회한 지 30분도 안 돼 정회하고 간사단이 모여 회의 방식 조율에 들어갔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