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김혜연 “뇌종양 판정, 시한부 인생…유서도 써”

  • 기사입력 2019-01-18 12: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트로트 가수 김혜연이 과거 뇌종양 판정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김혜연은 17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뇌종양 판정 사실을 고백했다.

김혜연은 “내가 초등학교 입학 한 후, 가족들이 뿔뿔이 흩어져 살았다”고 털어놓으며, “아버지가 사업을 하다가 힘들어졌다. 그래서 어머니가 직접 행상도 하고, 화장품 판매도 하셨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나는 어릴 때 외숙모 집에, 오빠는 다른 친구집에 가서 살았다. 힘들어서 울기도 많이 울었지만 남들 앞에서 울진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열심히 살다 보니 건강에 적신호가 온 적이 있다. 건강검진을 했는데 의사 선생님이 ‘분위기가 안 좋다. 한 발자국만 내디디면 위암이다. 위암 발병 확률이 다른 사람보다 10배 높다’고 하시더라. 위궤양에 역류성 식도염, 헬리코박터균까지. 머리에 종양도 2개나 발견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늘 쓰러질지, 내일 쓰러질지 모른다고 하셨다. 한 달 뒤로 수술 날짜를 잡고 나서 시한부 인생을 살았다. 셋째 아들을 낳고 힘든 시기가 지났다고 생각햇는데, 왜 나한테 이런 역경이 왔나 억울해서 일주일 정도 울었다”고 힘들었던 시간을 회상했다.

당시 김혜연은 가족에게 유서를 쓰기도 했다. 그는 “남편한테 ‘우리 아이들 잘 부탁한다. 감사했고, 고맙다’고 적었다. 솔직히 미안하지만 저희 남편은 또 좋은 여자 만나서 결혼하면 되지 않냐. 가장 걸리는 게 아이들이었다. 바쁘다는 핑계로 못 해주기만 했다.”며 미안함을 드러냈다.

다행히 김혜연은 수술이 아닌 약물 치료로 건강을 되찾았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