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역경 극복한 서울시 소방관 이야기, 초등 교과서에 실려

  • 기사입력 2019-01-18 07: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 “초등학교 5학년인 한 학생이 있었습니다. 이 학생은 새벽 4시에 일어나 신문을 배달하고, 아침 7시쯤 집에 돌아와 밥을 먹고 학교에 갔습니다. 부모님께서 몸이 편찮으셔서 생활이 무척 어려웠지만, 그에게는 어려운 사람 들을 도우며 희망을 나눠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꿈이 있었습니다. 이 학 생은 마침내 꿈에 그리던 소방관이 되었습니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이성식 소방관입니다.”

‘역경이 없으면 개척 할 운명도 없다’는 좌우명을 가슴에 품고 어려운 여건 속에서 어린 시절 ‘소방관이 되겠다’는 꿈을 이룬 한 소방공무원의 이야기가 2019학년도 초등학교 5학년 도덕교과서(‘긍정적인 생활’ 편)에 실려 눈길을 끈다.

사연의 주인공은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중랑소방서에 근무하는 이성식(45) 소방장이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 소방장의 부친은 6.25 전쟁 때 한쪽 다리를 잃었고, 어머니는 한쪽 눈은 볼 수 없는 시각장애인이다.

목발을 짚으면서 야채ㆍ과일 노점상으로 생계를 이어오던 부친은 이 소방장이 21살 되던 해에 생활고에 시달리다 사망했고, 어머니는 홀로 노점상을 이어받아 장사하다 뇌출혈로 쓰러져 지금도 가족의 도움없이는 생활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 소방장은 어려운 환경에도 굴하지 않고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새벽 4시에 일어나 오전 7시까지 청량리역 주변에서 신문배달을 하면서 한달에 2만원을 벌어 생활비로 썼다. 중학교에 진학하면서는 힘이 세지면서 리어카로 장롱, 책상 등 가구배달을 했다.

어려운 형편에 좌절하지 않고 자신보다 더 힘든 이웃을 도와주는 소방관이 되고 싶었다는 이 소방장은 2005년 서울시 소방공무원 채용시험에 합격했다.

그는 가난했던 어린 시절의 결심을 잊지 않고 몸이 불편해 생활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많지는 않지만 매달 정기적으로 기부도 하고 있다.

또 학생들이 여행 가는 길에 안전 요원으로도 활동하면서 어린이의 꿈을 키우는 자리에도 함께하고 있다.

이 소방장은 “저의 이야기를 통해 자라나는 어린이들이 아무리 힘들고 어려워도 역경에 굴하지 않고 이루고자 하는 꿈을 갖고 노력한다면 그 꿈은 반드시 이루어 질수 있다는 작은 교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jycaf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