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손혜원 측, 목포 건물ㆍ땅 20곳 매입...부동산업계 “전형적 투기”

  • 기사입력 2019-01-18 07: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 측이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의 건물과 땅 20곳을 매입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고 동아일보가 단독보도했다.

18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당초 10곳으로 알려졌지만 문화재청이 지난해 8월 관보에 등록한 근대역사문화공간 필지 현황과 등기부등본을 확인한 결과 전체 부동산 602곳 중 손 의원의 남편이 이사장인 재단, 조카, 보좌관 남편 등의 명의로 된 건물이 17채, 땅이 3곳이었다.

추가로 확인된 부동산 10곳은 지난해 8월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대의동과 만호동 일대 대로변 등 투자 가치가 높은 지역에 집중돼 있다.

20곳 중 건물 3채는 손 의원의 조카 손소영 씨(42) 명의의 카페와 주택, 사무실 건물이다. 게스트하우스인 창성장과 주택은 손 의원의 또 다른 조카 손장훈 씨(22) 등 3명의 공동 명의로 돼 있는데 장훈 씨는 “명의만 빌려준 것이다. 집안에서 샀다”고 밝혔다.

다른 건물 11채와 토지 3곳은 손 의원의 남편이 이사장인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 소유다. 또 손 의원 보좌관의 남편이 기타강습소를 갖고 있다. 손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부 부동산 취득 도면을 공개하며 나전칠기 박물관을 위한 부지라고 밝혔다.

손 의원 측은 2017년 3월부터 근대역사문화공간의 부동산을 매입하기 시작했다. 당시 손 의원은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이었다. 전체 20곳 중 14곳을 사들인 시기는 근대역사문화공간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지난해 8월 이전이다.

이 중 문화재로 인정받을 가능성 때문에 투자 가치가 있는 적산가옥은 7곳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식 건물인 적산가옥은 1945년 광복으로 일본이 철수하면서 정부에 귀속됐다가 일반인에게 불하됐다.

이 매체는 이 지역 주민들을 취재한 결과 손 의원은 2017년 초 목포의 한 청소년보호단체 대표와 함께 적산가옥을 자주 보러 다녔다고 보도했다.

이를 부동산 업계에서는 ‘전형적인 투기’로 보는 시각이 많다. 국회의원으로서 지역 발전을 위해 법제도를 정비하는 게 상식적인데 직접 부동산 투자에 앞장섰기 때문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