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이성미, 미혼모 아픔 공개…김학래 과거 “파렴치한은 오해”

  • 기사입력 2019-01-18 07: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이성미의 미혼모 고백이 연일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이와 연관된 가수 김학래가 과거 블로그를 통해 해명한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16일 방송된 TV조선 ‘두 번째 서른’에서는 이성미가 미혼모였던 30대 시절을 회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성미는 “서른 살 때 큰 사고를 쳤다. 당시 너무 마음이 아팠다”며 “‘두 번째 서른’이라는 프로그램 제목을 듣고 울컥한 이유도 그 때문”이라고 조심스럽게 과거 이야기를 꺼냈다.

지난 1980년 TBC 개그 콘테스트로 연예계에 데뷔한 이성미는 1980년대 후반, 가수 김학래의 아이를 가졌으나 아버지의 반대로 결혼을 하지 못하고 헤어진 뒤 미혼모로서 살게 됐다.

김학래는 이와 관련 9년 전 자신의 블로그에 남긴 장문의 해명글에서“20년 전 과거사의 진실을 고백한다”며 “참으로 추한 욕은 다 먹고 산 것 같다. 제게는 그런 일 조차 없었고, 저는 그런 사람 절대 아니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 반대로 깊이 생각한 후 남자답게 모든 부작용의 결과를 다 안고 희생적인 결단을 내렸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