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이승우, 물병 걷어 찬 후 “죄송합니다”…기성용 “이해된다”

  • 기사입력 2019-01-17 07: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기성용이 물병을 걷어찬 이승우의 마음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밝혔다.

한국은 16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황의조, 김민재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3연승을 달린 한국은 승점 9점으로 중국(승점6)을 제치고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하지만, 이날도 이승우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교체 명단에서 경기를 시작한 이승우는 경기 내내 몸을 풀며 출격을 대기했지만, 끝내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벤투 감독이 마지막 교체 카드로 구자철을 부르자, 옆에 있던 이승우는 물병을 걷어차며 불만을 표출했다.

벤치로 돌아가는 길에 놓여진 수건도 발로 걷어차며 아쉬운 표정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벤치에 도착해 정강이 보호대를 의자로 던진 후 벤치에 앉았다.

경기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이승우는 한국 선수 중 가장 먼저 나왔다. 그는 이어폰을 착용한 채 믹스트존을 걸어 나왔다. 인터뷰를 요청하자 이승우는 굳은 표정으로 “죄송합니다”라고 말하고 바로 경기장을 빠져 나와 버스에 몸을 실었다.

기성용은 “승우가 물병을 차는 걸 보지 못했지만, 충분히 어떤 마음인지 이해는 된다. 경기에 못 나가서 아쉬움이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물론 잘한 행동은 아니지만, 잘 타이르고 이야기를 해보겠다. 아직 어린 선수라서 그렇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