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2패’ 벼랑끝 박항서호, 예멘 잡으면 16강 진출 가능성

  • 기사입력 2019-01-16 16: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7일 새벽 1시 D조 조별리그 운명의 최종전

지난 12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D조 2차전 베트남과 이란과의 경기에서 박항서 감독이 생각에 잠겨 있다.[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예멘을 상대로 16강 실낱 희망을 안고 마지막 경기에 나선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한국과 중국 경기 직후인 17일(한국시간) 오전 1시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스타디움에서 예멘과 D조 조별리그 3차전을 벌인다.

베트남으로서는 1, 2차전서 각각 이라크와 이란에 져 2연패에 몰렸지만 화끈한 경기로 임한다면 16강 진출 불씨를 다시 살릴 수 있다.

이번 UAE대회 경기 방식은 24개 참가국 가운데 6개 조 1, 2위가 16강에 직행하고 조 3위 중 성적이 좋은 4개 팀이 추가로 16강행 티켓을 얻는다.

현재 6개 3위 팀 가운데 A조의 바레인이 1승 1무 1패(승점 4)를 기록해 3위 팀 중 가장 먼저 16강 진출을 확정했고 나머지 5개 조 3위가 남은 3장의 16강 진출 티켓을 다툰다.

3위 5개 팀 가운데 팔레스타인이 2무 1패(승점 2)를 기록하며 맨 위에 올라있고, 한 경기를 남긴 D조의 베트남과 C조의 키르기스스탄, E조의 레바논, F조의 오만은 모두 2패를 기록 중이다.

베트남이 예멘을 잡는다면 남은 3장의 티켓 주인이 될 가능성이 크다. 특히 다득점으로 승리한다면 16강 진출 확률은 더 높다.

베트남은 객관적인 전력에서 예멘에 우세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00위로 135위의 예멘보다 35계단이 높다.

또 베트남은 지난해 12월 ‘동남아 월드컵’으로 불리는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우승하고 작년 자카르타·팔렘방 4강 진출 등 아시아 무대에서 성적을 냈다.

조별리그에서도 베트남은 이라크와 이란에 2-3과 0-2 졌음에도 수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보여줬다.

반면 예멘은 이번 UAE대회가 아시안컵 첫 출전이다. 조별 경기에서 이란에 0-5와 0-3으로 완패하며 출전 사상 첫 득점 사냥에 실패했다.

박항서 감독이 ‘조별리그 통과’를 이번 대회 1차 목표로 내세우면서 예멘만은 잡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 만큼 다득점 승리로 16강 진출 목표를 이룰지 기대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